언론보도
언론보도
처음으로 >정보마당 >언론보도
제목 아주대학교, '자가면역질환 치료제 기술' 신약개발 전문기업 (주)젠센에 기술이전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8-09-19

2018091801001356000066441.jpg

아주대학교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기술을 신약개발 전문기업인 (주)젠센과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. /아주대학교 제공

 

아주대학교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기술을 신약개발 전문 기업 ㈜젠센에 기술이전했다.

아주대 산학협력단은 18일 ㈜젠센과 기술이전 및 업무제휴 조인식을 열고 최상돈 교수(생명과학과, 대학원 분자과학기술학과)가 개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개발기술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.

양측은 기술료 40억원에 계약 제품이 출시될 경우 추가로 로열티를 지불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.

아주대 산학협력단과 ㈜젠센은 지난 7월 제주도에서 열린 <제16회 인터비즈 바이오 파트너링 & 투자포럼 2018>에서 오프라인 발표와 1대1 협력 미팅을 통해 추가 개발 및 사업화 파트너십에 대한 논의를 진행, 이번 조인식을 열게 됐다. 

 

㈜젠센은 이번 기술이전을 통해 전신홍반성루푸스(SLE) 및 루푸스 신염 치료제 시장에 도전하게 된다. 현재 루푸스 치료제 시장은 연평균 10.6%에 달하는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. 2015년 총 12억 달러 수준에 그쳤던 주요 7개국(미국, 영국, 프랑스, 독일, 이탈리아, 스페인, 일본)의 루푸스 치료제 시장이 오는 2025년에 이르면 32억 달러 규모로 3배 가까이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올 정도다.

 

하지만 현재 루푸스 치료제는 여전히 완치 보다는 증상 완화 및 개선에 머물러 있어, 루푸스 치료제 개발에 대한 시장의 요구가 높다. 

기술 발명자인 아주대 최상돈 교수는 "이번에 기술이전된 치료제들은 톨-유사 수용체 신호 제어 기반 치료제"라며 "자가면역질환의 발병기전은 보통 공통적인 특성이 있기 때문에, 일단 한 질환에 효과가 입증되면 다른 여러 자가면역질환에도 적용할 수 있으며, 이미 설치류 동물모델에서 루푸스, 류마티스, 건선, 패혈증 등의 질환에 효과가 있음을 입증했다"고 설명했다. 

 

이성호 ㈜젠센 대표는 "이번 기술협약 조인식을 통해 아주대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지속하고 루푸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치료제 개발에 적극 나설 계획"이라고 말했다.

 

/김영래기자 yrk@kyeongin.com 

▲ 이전글 세계한인벤처네트워크와 업무협약..글로벌 인턴십 기회 확대 관리자  /  2018-09-05
▼ 다음글 아주대, 면역질환 치료제 40억원에 기술이전 관리자  /  2018-09-19
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월드컵로 206 아주대학교 LINC+사업단 ㅣ 대표전화:1644-0877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:임군진
copyright 2017 ajou university Leaders in INdustry-university Cooperation ALL RIGHTS RESERVED.